>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이트·진로, 누드 문신 팝 아트 달력 화제
 
관리자 기사입력  2005/12/15 [18:08]

달력에 브랜드 이미지 표현
기업들이 만드는 신년 달력이 달라지고 있다.
공들여 만든 달력으로 고유한 회사 이미지를 살리는 기업이 늘어나는 추세다. 이러한 변화의 중심에 ‘아트 캘린더’가 있다.
2006년도 ‘아트캘린더’ 중에는 단연 하이트맥주와 진로의 것이 눈에 띤다. 노래방 배경 화면 같은 분위기에 무명의 미녀 모델을 등장시킨 주류업계의 전통처럼 돼 있던 ‘복고풍’ 달력을 과감히 버렸다.
하이트맥주와 진로의 달력은 ‘누드 문신’을 소재로 한다. 모두 4종으로(하이트, 진로 각각 2종) 세 여인의 누드 위에 브랜드 이미지를 덧입혔다. 크기는 가로·세로 60cm*90cm, 재질은 아렌다 용지를 써서 액자로 만들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인쇄 품질이 높다.
제작은 현대미술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주목 받고 있는 젊은 작가 김준 씨가 맡았다. 김 작가는 홍익대 회화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1994년부터 올해까지 개인전을 12회 열었고 아시아 퍼시픽 트리엔날레(호주), 광주 비엔날레 특별전 등 많은 단체전을 가졌다.
그는 인체의 단편을 오브제로 만들어 거기에 문신을 새겨 놓는 방식의 작품으로 유명하다.
김 작가가 표방한 문신은 과거의 사회적 금기로 치부되는 의미가 아니라 자아를 표현하는 새로운 수단이다. 그는 그래픽 툴과 사진을 이용, 일상을 지배하는 브랜드 이미지를 온몸에 새긴 아이콘에 우리 모습에 대한 담론으로 담아낸다. 이번 하이트와 진로의 달력도 같은 방식으로 제작했다. <김상현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5/12/15 [18:08]  최종편집: ⓒ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산림청, 제4회 나라 꽃 무궁화 명소 공모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