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물용 콩 새 품종 ‘아람’, 제주도에서 잘 자라요
제주 시범단지서 생육 평가 및 기계 수확 연시회
 
김예림 기자 기사입력  2018/11/02 [11:35]
    나물용 콩 ‘아람’ 재배 전경

[데일리 대한민국] 김예림 기자=농촌진흥청은 오는 5일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과 함께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의 시범단지에서 나물용 콩 새 품종 '아람'의 생육 평가와 기계 수확 연시회를 연다.

이 자리에는 제주 지역 농업인과 콩나물 가공업체 관계자 등 70여 명이 참석해 '아람' 품종의 기계 수확 모습을 살펴본다.

이를 통해 현지 적응성과 기계화 적성을 평가하고, 기존의 나물용 품종 '풍산나물콩' 대체 가능성에 대한 의견도 나눈다.

'아람'은 '풍산나물콩'보다 수량이 20% 많고 쓰러짐과 꼬투리 터짐에 강하다. 꼬투리가 높게 달려 기계 수확에도 유리하다.

국내 나물용 콩의 80% 이상은 제주도에서 생산되고 있지만, 토양과 기후의 지역적 특성상 콩이 잘 자라기 어려운 환경이다.

또한, '풍산나물콩'은 쉽게 쓰러지고 꼬투리가 낮게 달려 기계 수확도 쉽지 않아 이를 개선한 새 품종 개발에 대한 요구가 많았다.

'아람'은 2016년 개발한 제주 적응 나물용 콩으로, 2017년 현지 농가 실증 시험에서 기계 수확과 재배 가능성에 대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60a에서 시험 재배한 데 이어 올해는 약 430a로 재배 면적을 늘렸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밭작물개발과 강범규 농업연구사는 "이번에 개발한 '아람' 품종은 '풍산나물콩'을 재배하면서 나타난 단점을 보완한 품종이다. 기계 수확에 유리하고 수량이 많아 농가소득을 올리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은 '아람' 종자의 체계적인 증식과 보급을 위해 앞으로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과 연계해 현장 평가를 하고, 콩나물 가공업체와 협력해 품질 평가도 이어 나갈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11/02 [11:35]  최종편집: ⓒ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경주김씨 상촌공파 종회 정기총회 소집공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