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국)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창작극 "꿈꾸는 산대"로 선보이는 조선 팔도의 광대놀음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무대에서 24일 오후 2시 공연
 
데일리대한민국 기사입력  2018/11/21 [11:40]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무형유산 창작극 "꿈꾸는 산대" 공연을 오는 24일 오후 2시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무대에 올린다.

"꿈꾸는 산대"는 국립무형유산원에 마련된 "무형유산 전통공연·예술실무 전문가 과정"을 거친 지역별 무형유산 전승자들이 지난 8월부터 4개월간 실제 대본 작성과 연출, 기획 분야 등 제작 전반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마련했다. 이들은 각양각색의 무형문화재들을 소재로 팔도의 연희를 망라한 연주와 무용, 가창을 통하여 연희의 정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꿈꾸는 산대"는 팔도 광대들이 소속되어 있던 궁중 산대도감으로, 집필을 맡은 사성구 작가는 조선 시대 궁중공연이 전국 팔도의 공연을 바탕으로 판을 벌였다는 것에 착안하여 극을 구성했다.

조선 광해군 시대, 백두산과 한라산을 각각 상징하는 왕실 산대도감의 젊은 관리인 백두와 장악원의 무희이자 기녀 한라를 주축으로 이야기는 시작된다. 여기에 백두를 사모한 석화옹주, 한라를 향해 욕망을 품는 숨은 권력자 환관 기철까지, 궁궐과 산대도감에서 활약하는 여러 주인공의 사랑과 배신, 복수와 용서를 그리는 전통극이다. 또한, 광대 갑봉과 육갑의 걸쭉한 입담 등 여러 광대의 재기 넘치는 입담과 공연이 무대에 즐거움을 더한다.

이번 공연에는 국가무형문화재 제3호 남사당놀이의 인형극과 제39호 처용무, 제27호 승무, 제97호 살풀이춤, 제5호 판소리, 제41호 가사, 제82-4호 남해안별신굿, 제104호 서울새남굿 등 다양한 국가무형문화재 공연이 극에 어우러져 화려한 무대를 선사한다.

국립무형유산원은 이번 무대를 통해 교육 이수자들이 공연제작에 필요한 세부적인 역할과 연희를 직접 맡아보고, 잘 정제된 큰 판의 공연으로 확장해 봄으로써, 관객들에게 쉽고 재미있게 무형유산의 의미를 전달할 수 있다는 점에서 특별한 공연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석 무료로 진행하며, 더 자세한 사항은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앞으로도 산대양식 뿐 아니라 다양한 형태의 무형유산 창작 연희극을 선보여 대중과 공감하고, 우리 무형유산을 더욱더 가깝고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해 나갈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11/21 [11:40]  최종편집: ⓒ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사진작가 이희배, ‘산하유정(山河有情)’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