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 부국원, 근대문화공간으로 재탄생
3년여 복원 작업 거쳐 29일 개관, 수원의 추억이 깃든 공간
 
데일리대한민국 기사입력  2018/11/29 [17:00]
▲ 염태영 수원시장과 수원시 관계자들이 ‘수원 구 부국원’ 개관식에서 개관을 축하하고 있다.     © 수원시 제공

 

일제강점기에 지어진 수원 부국원(富國園) 건물이 근대역사문화 전시관으로 다시 태어났다.

 

수원시는 29일 팔달구 향교로 130 현지에서 근대문화공간 수원 구 부국원개관식을 열고, 3년에 걸쳐 복원한 부국원을 시민들에게 공개했다.

 

1923년 건립된 부국원 건물은 종묘·농기구 회사였던 부국원의 본사로 해방 전까지 호황을 누렸다. 한국전쟁 이후 수원법원·검찰 임시청사(1952~1956), 수원교육청(1950년대 말~1963), 공화당 경기도당 당사(1960~1970년대) 등으로 활용됐다.

 

▲ 1923년 부국원 모습     © 수원시 제공


1981년부터 박내과 의원으로 오랫동안 사용했다. 개인소유였던 건물이 개발로 인해 2015년 철거 위기에 놓이자 수원시가 매입해 복원했다.

 

▲ 2018년 부국원 모습     © 수원시 제공


구 부국원 건물은 2015년 국민문화유산신탁의 시민이 뽑은 지켜야 할 문화유산 12선에 선정되고, 201710월에는 문화재청 등록문화재 제698호로 지정되며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기도 했다. 수원시는 2016년 복원계획을 수립해 전문가 자문 아래 원형조사·복원공사를 했다.

 

근대문화공간 수원 구 부국원3층으로, 1~2층은 상설전시관, 3층은 교육공간·사무실이다. 1층에는 원형조사를 하며 밝혀진 부국원의 건축 특징 볼 수 있는 건축으로 보는 부국원과 향교로 인근의 근·현대 건축물을 소개한 신작로 100년의 역사가 전시된다.

 

부국원이 있는 향교로는 1905년 수원역 개통 후 수원역과 팔달문을 연결하는 신작로(新作路)였다. 당시 이 길을 통해 새로운 문물·교육·종교 등이 수원에 전파됐다. 부국원 주변에는 구 수원문화원, 구 수원시청사, 경기도청사 구관과 같은 등록문화재와 근·현대 건축물들이 있다.

 

2층에서는 부국원 100여 년의 역사를 유물과 사진 자료로 볼 수 있다(역사로 보는 부국원). 수원 관련 근대 서적을 읽을 수 있는 작은 서가도 있다. 3층은 교육공간과 사무실이다. 근대 역사·문화 관련 교육을 열 예정이다.

 

▲ 염태영 수원시장이 근대역사문화 전시관으로 탈바꿈한 ‘수원 구 부국원’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 수원시 제공


염태영 수원시장은 부국원은 수원의 근현대사를 함께하면서 세월의 흔적을 나이테처럼 간직한 공간이라며 구 부국원 건물은 수원 현대사를 기억할 수 있는 공간이자 근대 역사문화거리의 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저녁 7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매주 월요일, 법정공휴일은 휴관한다. 무료 관람이다. 전시공간이 협소해 10인 이상 단체 관람은 전화로 예약해야 한다. 주차장이 없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좋다. /데일리대한민국(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11/29 [17:00]  최종편집: ⓒ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사진작가 이희배, ‘산하유정(山河有情)’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