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택시 요금 16일부터 오른다
16일 04시 탑승건부터…주간 3,800원, 심야 4,600원
 
김홍석 기자 기사입력  2019/02/07 [11:44]

[데일리대한민국=김홍석 기자] 서울시 택시 요금이 오는 16() 04시부터 18.6% 오른다.

 

서울시에 따르면 중형택시 기본요금은 주간 3,800(800), 심야 4,600(1,000)으로 조정되며, 심야 할증적용시간은 0~4시로 종전과 동일하다. 거리요금은 132m100(10m 축소), 시간요금은 31초당 100(4초 축소)으로 변경됐다. 대형·모범택시는 기본요금을 6,500(1,500)으로, 거리요금은 151m200(13m 축소), 시간요금은 36초당 200(3초 축소)으로 조정했다. 조정된 요금은 승객 탑승(미터기 작동)시간을 기준으로 적용한다.

 

심야 할증(주간 거리·시간요금의 20%)으로 10원 단위까지 요금이 나온 경우 100원 단위로 반올림한다. 요금미터기에 4,040원이 나오면 4,000원을, 4,050원이 나오면 4,100원을 지불하게 된다. 택시운전자가 미터기의 지불버튼을 누르면 반올림한 금액이 자동 표출된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시민부담이 늘어나는 만큼 운수종사자 처우개선을 통해 대시민 서비스가 개선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대한민국(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2/07 [11:44]  최종편집: ⓒ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광고

김태우 전 수사관 추가 폭로 기자회견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