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학교급식 식재료, 잔류농약 사후검사
“식재료 유통 과정서 발생할 수 있는 오염도 고려해야”
 
김남균 기자 기사입력  2019/03/08 [13:36]

 

▲ 여명 서울시의원   

[데일리대한민국=김남균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서울시와 합동으로 학교에 납품되는 식재료 안전관리 강화 방침을 세웠다.

 

이에 따라 금년부터 유통단계에서는 서울시에서 농산물 공급업체를 방문하여 학교에 납품되는 농산물을 수거·검사의뢰 하여 부적합 시 행정처분이 진행된다. 또 서울시가 학교를 방문하여 학교에 납품되는 농산물을 수거해서 검사를 의뢰하게 된다. 아울러 생산 단계에서 학교에 납품 예정인 농산물에 대한 잔류농약 검사를 기존 1,000건에서 3,000건으로 늘린다.

 

서울특별시의회 여명 의원(사진. 교육위원회 위원. 자유한국당. 비례)7일 이같이 전하며, “기존에는 서울시교육청이 각 학교에 친환경유통센터를 통해 잔류농약 사전검사가 완료된 농산물을 구매하게끔 장려해 왔고 2014년 이후부터 각 학교나 유통단계에서 사후검사는 실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여 의원은 앞서 2018년 서울시교육청 체육건강과를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2014년 박원순 시장이 친환경무상급식을 밀어붙이며 서울친환경유통센터를 통한 급식 식재료 납품을 권장했었는데, 초기 서울친환경유통센터를 통해 유통된 농산물이 기준량을 초과하는 잔류농약이 검출되는가 하면 고름 낀 목살이 납품되는 등 문제가 다수 적발 됐었다현재 감시의 눈이 많아진 만큼 양질의 식재료가 학교 급식에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보이나 독점적 구도가 되면 폐단이 생기기 마련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아무리 각 학교가 서울친환경센터를 통해 사전 잔류농약검사가 완료된 식재료를 구매한다고 해도 유통과정에서의 오염을 고려하지 않고 아무런 사후 검사를 하지 않는 것은 학교급식을 너무 방관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여 의원은 이에 대해 서울시교육청 측은 20193월 임시회에 앞선 여명 의원실 업무보고를 통해 학교급식 잔류농약 사후검사 필요성에 대해 공감한다며 서울시와 긴밀히 협조하여 안전한 먹거리 증진에 힘쓸 것임을 재확인 했다고 전했다. /데일리대한민국(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3/08 [13:36]  최종편집: ⓒ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유관순 열사 사진을 공개합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