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국)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본 언론에 비춰진 한국 독립운동
국회도서관, 임시정부 관련 등 日사료 20건 공개
 
도기현 기자 기사입력  2019/03/25 [14:26]

[데일리대한민국=도기현 기자] 국회도서관(관장 허용범)이 오는 410일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을 앞두고 일본 외무성 외교사료관, 방위성 방위연구소 등에서 발굴한 임시의정원과 임시정부 관련 사료 총 20건을 25일 국회도서관 국회기록보존소 홈페이지(http://archives.nanet.go.kr)에 공개했다.

 

지난달 대만 편에 이어 이번에 공개한 일본 수집 기록물은 임시의정원과 임시정부의 성립과정, 한국 민족의 국내외 독립운동과 관련한 일본 정보문서, 일본 언론에 비춰진 한국 독립운동에 대한 시각 등으로 우리나라 학계에는 거의 알려지지 않은 자료다.

 

주요 내용은 신규식이 한국 독립에 대해 중국 국민을 향해 호소한 글 일본 관동군 참모부에서 작성한 불령선인단 세력비교도’, ‘불령선인단 계통 연락도’, ‘불령선인단 분포 요도잠칭의정원의 위원회 상황’, ‘독립신문사 임원이동’, ‘불령선인 선지침입설에 관한 보고문서 임시정부의 군무, 재무상황, 법령 및 조례 등을 알 수 있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공보철」 ▲김구의 소재수사등을 담고 있는 기밀문서 3.1운동의 원인 진단과 대책, 3.1 운동 참가자의 성별, 직업별 통계, 조선의 치안에 대한 일본경찰신문기사 등이다.

 

특히 대한민국 임시정부 공보관계철에는 임시정부 공보 제16의 발간 일자(1920427)와 일부 기사 내용이 언급되어 있어, 아직 문서로 발굴되지 않은 임시정부 공보 제16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국회도서관은 지난 2월에는 중국 국민당에서 임시의정원 동향을 조사하여 작성한 보고서 등 대만에서 수집한 기록물을 소개한 바 있다. 그동안 일본, 대만에서 수집한 기록물 중 역사적 및 학술연구적 가치가 있는 기록물을 선정하여 4월에는 대한민국 의회정치의 시작,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 기념 해제집을 발간할 예정이다.

 

허용범 관장은 임시의정원이 27년간 지속되었지만 현재 남아 있는 기록물은 미미하기만 하다이번에 공개된 기록물들이 독립운동과 임시의정원을 연구하는 자료로 활용되어, 우리 역사 속에서 정당하게 해석되고 역사적 가치를 재정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데일리대한민국(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3/25 [14:26]  최종편집: ⓒ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광고

배우 박시연, 클로즈업을 부르는 ‘완벽 비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