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국)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도 수출 힘들어’ 우리 기업들
무역협회 설문조사 결과…현지 정보, 바이어 발굴에 어려움
 
도기현 기자 기사입력  2019/03/26 [12:46]

[데일리대한민국=도기현 기자] 우리 기업들이 인도 수출에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원장 신승관)26일 발표한 무역업계가 제시한 대인도 수출환경 개선방안에 따르면 2010년 한·인도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CEPA)이 발효됐지만 인도 수입시장에서 한국의 점유율은 20104.4%, 20154.6%를 거쳐 2018년에도 4.5%로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이와 관련, 한국무역협회는 연간 인도 수출액이 10억 달러가 넘는 수출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인도 수출환경에 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최근 3(2015~2018) ‘인도 수출이 감소하거나 정체하고 있다고 응답한 업체가 209, 67.6%를 차지했다. 품목별로는 섬유’(81.3%), ‘전자’(76.0%), ‘정밀기계’(73.9%), ‘자동차 및 부품’(72.3%) 순이었다.

 

인도 수출이 정체 또는 감소한 203개는 수출둔화 요인으로 현지 네트워크 확보 어려움’(27.1%)을 비롯해 생산성 하락’(24.1%), ‘현지생산 증가’(20.2%) 등을 꼽았다.

 

현지 네트워크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이유로는 자체 발굴역량 부족’(49.3%)을 가장 많이 지적했으며 로컬에이전시 활용 악화’(20.2%), ‘한국 및 인도 정부 지원 부족’(18.2%)이 뒤를 이었다. 특히 기업규모가 작을수록 자체 발굴역량 부족을 지목했다.

 

사례를 보면 인도에 이동통신기기 부품을 수출하는 A사는 종업원 50명 미만의 작은 기업으로 3명의 해외영업 인력이 인도, 중국, 기타 국가의 수출을 총괄하고 있어 현지 전시회 참가 등 네트워크 발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생산성 하락의 세부 요인으로는 자재비용 증가’(36.5%), ‘인건비 증가’(21.7%), ‘경영 비효율 증가’(3.9%), ‘재무적 불안정’(3.4%)이 지목됐다. ·인도 CEPA 미활용 이유로는 활용정보 부족’(25.0%)이 가장 많았고 원산지 인증 등 활용방법 복잡’(16.7%), ‘양허대상 여부 미인지’(15.6%), ‘효과 미미’(14.6%), ‘전담인력 부족’(8.3%), ‘비용 부담’(7.3%), ‘수입업체의 거부’(2.1%) 등이 지적됐다.

 

인도 수출이 둔화된 기업들은 가장 필요한 정부 지원으로 수출 컨설팅 등 정보’(24.1%)를 가장 많이 꼽았고 기업 매칭’(20.2%), ‘금융’(19.2%), ‘인도 주정부와의 협력’(15.8%), ‘CEPA 활용’(14.3%) 등도 요청했다.

 

국제무역연구원 전략시장연구실 조의윤 연구원은 성장 잠재력이 큰 인도 시장에서 우리 기업들이 경쟁력을 갖추려면 한·인도 CEPA 개선협정 등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일례로 자동차 내장용 합성고무의 경우 우리나라는 12.5%의 수입관세를 부과받는 반면 일본은 2011년의 일·인도 CEPA를 통해 무관세 혜택을 적용받아 2012년부터 한국보다 많은 수출액을 기록 중이라고 밝혔다. /데일리대한민국(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3/26 [12:46]  최종편집: ⓒ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광고
광고
광고

제1회 춘천드론페스티벌 개막식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