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국) > 자연/환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가시나무의 온실가스 저감 효과!
남부권역 종가시나무, 연간 승용차 13,000대 분량 온실가스 흡수
 
김홍석 기자 기사입력  2019/03/27 [14:12]

 

[데일리대한민국=김홍석 기자] 남부권역 종가시나무(17년생)의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1ha(1,400) 연간 18.13(tCO2, tonnes of carbon dioxide)이나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승용차의 이산화탄소 연간배출량을 2.4톤으로 산정했을 때 약 8대분의 흡수량이다.

 

산림청은 27,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가 발표한 연구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전했다.

 

종가시나무(Quercus glauca)는 참나무과 가시나무아속의 상록활엽교목으로 남부지방의 대표적인 상록수다. 경관가치가 높아 가로수로 많이 활용되고 있으며, 용재적 가치도 뛰어나 많이 식재되고 있다.

 

현재 경남, 전남, 제주 등지에 분포된 종가시나무 생육지는 약 1,711ha로 보고되고 있는데, 이런 생육지 전체 면적에서의 온실가스 흡수량을 추산하면 연간 승용차 약 13,000대의 온실가스를 저감할 수 있는 양이다.

 

온실가스 저감 수종으로 종가시나무가 주목되는 이유는 기후변화로 식생대가 북상하여 그 분포 범위가 넓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산림청은 변화할 한반도 기후를 감안한다면, 가로수로 적합한 종가시나무가 향후 자동차, 공장 등에서 나오는 온실가스를 잡는 해결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 나무의 이산화탄소 흡수 및 산소 생산 과정.     © 산림청 제공

 

손영모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장은 기후변화 시대에 직면하고 있는 우리는 지구온난화를 최대한 막아야 하며, 아름다운 지구를 후손 대대로 물려줄 의무가 있다, “산림과 입업을 연구하는 입장에서 적극적으로 종가시나무 등과 같이 온실가스 저감능력이 우수한 수종의 조림 권장과 사후 관리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소 측은 기후변화시대에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수종으로서 종가시나무의 환경적 기능뿐만 아니라, 인간의 건강에 직접 기여하는 종가시나무의 신기능성 물질을 찾아 이를 산업화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데일리대한민국(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3/27 [14:12]  최종편집: ⓒ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제1회 춘천드론페스티벌 개막식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