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국 의료미용시장 진출의 발판, 청두(成都)”
“중국, 세계 3위 시장…남성·직장인·학생까지 외모 가꾸기 열풍”
 
김예림 기자 기사입력  2019/04/08 [11:51]

[데일리대한민국=김예림 기자] 중국 의료미용 시장에 진출하려는 우리 기업들은 내륙의 청두(成都)를 핵심 전진기지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 청두 지부가 8일 발표한 중국 의료미용 산업 동향 및 우리 기업 진출방안에 따르면 2018년 중국의 의료미용 시장은 전년 대비 28% 증가한 2245억 위안으로 미국, 브라질에 이어 세계 3위이며 성형시술 경험자만 1020만 명으로 미국(1660만 명)과 함께 2대 성형대국이다.

 

최근 중국의 의료미용 산업은 O2O(Online-to-offline) 플랫폼 활성화, 인터넷 금융상품 접목, 투명한 시장환경 조성 등으로 양적, 질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다. 20~40대 남성은 물론 직장인, 학생까지 외모 꾸미기에 열 올리면서 소비층이 확대되고 있으며 경제수준이 낙후된 3, 4선 도시도 소비력과 정보력에 힘입어 신흥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지역별로는 쓰촨성 청두시가 단연 눈에 띈다. 청두는 상하이, 베이징에 이은 세번째 의료미용 대표도시이자 100여 의약 연구·개발(R&D)기구, 20여 의학 대학원이 소재하고 380만 명 이상의 잠재 소비자가 있는 곳이다. 작년 6월에는 의료미용의 도시로 지정돼 인재 양성, R&D, 기업 육성, 감독 강화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다.

 

보고서는 빠르게 발전하는 중국 의료미용 산업을 기회 삼아 우리 기업들이 의료미용 플랫폼 마케팅 합법적인 최신 시술 개발 남성·청년·중서부 등 잠재력 큰 시장 공략 청두시 산업 장려정책 활용 등에 힘쓸 것을 제안했다.

 

무역협회 청두지부 김희영 차장은 중국의 의료미용 기술과 서비스가 계속 발전하고 있지만 기술에 대한 신뢰 부족 및 부작용 우려, 한류 등으로 여전히 한국의 의료미용 서비스에 기꺼이 지갑을 여는 소비자가 많다"청두를 발판으로 우리 기업들의 활발한 중국 진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데일리대한민국(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4/08 [11:51]  최종편집: ⓒ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광고
광고
광고

제1회 춘천드론페스티벌 개막식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