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향후 모든 강력범죄 피해자 국가가 책임”
법무부, 진주 방화·흉기 난동 사건 피해자 지원
 
김홍석 기자 기사입력  2019/04/19 [12:30]

[데일리대한민국=김홍석 기자] 세간에 큰 충격을 준 진주 방화·흉기 난동 사건의 피해자들에 대해 법무부가 지원 방침을 밝혔다.

 

18일 검찰과 경찰, 범죄피해자지원센터 등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통해 지원방안을 논의한 법무부는 우선적으로 살인 피해 유가족에 대한 장례비와 상해 피해자에 대한 치료비를 적극 지원키로 했다.

 

법무부는 강력범죄 피해자에 대해 경제적 지원(구조금, 치료비, 생계비, 학자금, 장례비, 간병비 등)과 심리 치료 및 법률 지원 등 종합적인 피해자 지원 제도를 마련하여 시행하고 있다가능한 모든 지원 방안을 검토하여 진주 방화·흉기 피해자와 유족들을 지원하고, 향후 발생하는 모든 강력범죄 피해자에 대해 국가가 먼저 책임진다는 자세로 관련 지원 제도를 계속 정비하여 피해자 지원의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데일리대한민국(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4/19 [12:30]  최종편집: ⓒ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수소탱크 폭발…강릉시-산자부 긴급 영상회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