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국)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 ‘역대 최대 규모’ 추경 완료
“일자리, 미세먼지 등 민생문제 해결 기대”
 
도기현 기자 기사입력  2019/04/25 [14:19]

[데일리대한민국=도기현 기자] 156개 지방자치단체들이 2019년도 1회 추가경정예산 약 13.5조원을 편성(16일까지 지방의회 의결 기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년 4월까지의 1회 추경 규모(7.7조원) 보다 약 5.8조원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25일 이같이 전하면서, “행정안전부와 지자체는 1월부터 지역경제 활력제고 실천 전략회의개최, 권역별 설명회 등을 통해 노력해 왔다이번 1회 추경(13.5조원)은 재정분권에 따른 지방소비세 증가분(3.3조원), 국세 증가에 따른 교부세 정산분(5.1조원) 등 추가 발생 재원을 활용한 것으로, 특히 재정분권 효과의 지역사회 조기 확산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는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둔 결과, 생활기반시설 사업 등 국토 및 지역개발 분야 23,593억원(17.5%), 수송 및 교통 분야 279억원(14.9%)과 일자리사업 등이 포함된 산업 및 중소기업 분야에 9,452억원(7.0%)이 투자 되었고, 국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사회복지 분야 18,335억원(13.6%), 보건 분야 1,993억원(1.5%), 2조원의 추경이 편성되었다더불어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예산을 포함하여 환경보호 분야에 13,591억원(10.1%)의 예산이 추가 편성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별 주요 추경 편성 사업 예시로는 부산광역시가 약 6,132억원의 추경예산을 편성하면서 환경개선사업에 417억원을 투입,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및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등 미세먼지 저감을 계획했다.

 

또 인천광역시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중점을 두고 약 6,501억원을 편성하여 경제활력 제고에 노력한다. 어촌뉴딜300, 생활기반시설 등 주요편익시설 확충 215억원, 지역전자상품권 인천e활성화와 일자리 확대에 약 165억원을 편성했다.

 

충청남도도 약 4,871억원을 미세먼지 저감과 경제활성화를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기 위한 예산으로 편성했다.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전기자동차 보급 사업에 193억원, 대기측정망 통합운영시스템 구축에 5억원을 투입하는 동시에 각종 생활기반시설사업 197개에 665억원을 증액 했다.

 

행정안전부는 역대 최대 규모의 조기 1회 추경으로 국가정책 방향에 동참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4월까지의 추경 실적을 확인하여 우수단체를 선정하고, 재정인센티브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미세먼지 및 산불 대응과 민생경제 등을 위한 국가추경이 실시될 경우, 국고보조사업에 대한 자치단체 대응 추경도 원활히 편성될 수 있도록 자치단체에 협조 요청하겠다는 입장이다.

 

행정안전부는 자치단체의 선제적 1회 추경 실적에 국가추경이 더해지면 확장적 재정운용 효과가 배가 되고, 지역경제 활성화의 촉진제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추경으로 지방 예산이 확대된 만큼 책임성 있는 재정운용을 위해 주민참여예산제 및 예산바로쓰기 국민감시단 등 주민통제 강화와 함께 지방재정 정보공개 확대, 알기쉬운 결산서 작성 등 투명성 제고 방안도 병행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진영 장관은 어려운 지역경제에 활력을 주고, 국민안전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중앙과 지방이 힘을 합쳐 재정투입을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이번 자치단체의 추경 편성이 경기부양의 마중물이 되는 동시에 미세먼지, 청년일자리 등 민생문제를 해결하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대한민국(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4/25 [14:19]  최종편집: ⓒ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수소탱크 폭발…강릉시-산자부 긴급 영상회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