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버스파업’으로 비상 걸린 부산
부산버스운송사업조합, ‘시민 협조사항’ 전달
 
김홍석 기자 기사입력  2019/05/14 [13:34]

[데일리대한민국=김홍석 기자] 버스파업을 하루 앞둔 14, 부산에 비상이 걸렸다.

 

부산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은 이날 부산시민들을 대상으로 협조사항을 전달했다.

 

조합은 시내버스의 운행중단으로 인하여 시민 여러분에게 불편을 끼쳐 드리게 되어 대단히 죄송하다, 버스 대신 대체차량(마을버스, 전세버스, 관용승합차, 택시 등)을 이용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함께 각 기업들을 대상으로 출·퇴근시간 조정 등으로 혼잡 시간대의 교통량을 줄일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자가용 운전자들이 같은 방향의 이웃이나 직장 동료들을 태워줄 것을 호소했다.

 

이밖에 불요불급한 통행이나 외출을 삼가할 것과, 가급적 전화를 이용하고 가까운 거리는 걸어서 갈 것을 주문했다.

 

조합은 인내하는 마음, 질서있는 행동으로 이 교통난을 슬기롭게 극복하여 부산시민으로서의 긍지와 자부심을 지키자고 강조했다.

 

한편 조합은 홈페이지를 통해 비상수송노선도(300) 및 비상수송계획을 안내하고 있다. /데일리대한민국(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5/14 [13:34]  최종편집: ⓒ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수소탱크 폭발…강릉시-산자부 긴급 영상회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