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국)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자리안정자금 부정수급 감시 강화
고용노동부 “예산 새는 곳 없는지 꼼꼼히 챙길 것”
 
도기현 기자 기사입력  2019/06/12 [17:05]

[데일리대한민국=도기현 기자] ‘일자리 안정자금제도가 하반기부터 개편된다.

 

고용노동부는 12하반기에 일자리 안정자금 제도를 개편해 운영상의 미비점을 보완하고, 안정자금이 꼭 필요한 사업주에게 지원될 수 있도록 하겠다최근 고용 상황이 점차 회복되고 안정자금의 집행도 원활하여 그동안 영세 사업주들의 어려움을 고려해 일부 탄력적으로 운영했던 제도를 개선하고, 부정 수급 적발 등 사후 관리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하였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사업주의 고용유지 의무가 강화된다. 그동안 10인 미만의 소규모 사업장은 고용을 조정하는 경우에는 입증자료 제출 없이 간소화된 양식만으로 고용 조정의 불가피성을 인정받아 계속 지원을 받을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다른 사업장처럼 매출액 등 관련 자료를 제출해야만 계속해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30인 이상 사업장은 안정자금 지원 대상 노동자에 대해 고용 조정이 발생한 경우 지원이 중단된다.

 

노동자의 소득 기준 210만 원에 대한 사후 검증도 강화된다. 이와 관련, 2018년에 지급된 지원금은 월 평균 보수가 190만 원의 120%를 초과(230만 원)하면 환수했으나, 올해는 21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는 점을 감안해 환수 기준을 110%로 조정한다. 변경된 기준에 따라, 내년에 신고한 보수 총액의 2019년도 월 평균 보수가 231만 원을 초과하면 지원금이 환수된다.

 

이밖에 신청 당시 퇴사자에 대한 소급 지원이 중단된다.

 

고용노동부는 사후 감시와 현장 점검을 강화하기 위해 매 분기별로 지도·점검을 하고, 점검 대상도 지난해의 연간 400개소에서 1,600개소로 크게 늘린다부정 수급의 유형을 보다 면밀히 분석하여 부정 수급 가능성이 높은 사업장을 중심으로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성희 노동시장정책관은 일자리 안정자금이 65만 개 사업장과 264만 명의 저임금 노동자에게 25천억 원을 지원해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의 경영 부담을 줄이는데 나름의 성과가 있었으나, 집행 관리 등에 대한 우려도 있기 때문에 2년 차인 올해는 예산이 새는 곳은 없는지, 관리가 되지 않는 사각 지대는 없는지 하나하나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데일리대한민국(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6/12 [17:05]  최종편집: ⓒ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제1회 춘천드론페스티벌 개막식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