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교육청 자사고 취소에 시의회 찬·반
자사고는 “하향평준화 보완 정책” vs “고교 서열화의 상징”
 
도기현 기자 기사입력  2019/07/10 [12:51]
▲ 여명 의원(왼쪽)과 서윤기 의원     © 의원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

 

[데일리코리아=도기현 기자] 서울시교육청의 8개교에 대한 자사고 재지정 취소를 놓고, 서울시의회 의원들 사이에 다른 목소리가 나왔다. ‘자사고’(자율형사립고등학교)에 대한 인식 차이가 배경이다.

 

자유한국당 소속이자 교육위원회 소속인 여명 의원은 9일 논평에서 자율형사립고는 고교평준화 실행 이후 따라온 하향평준화를 보완하기 위해 김대중 정부에서 최초로 고안된 정책이라며, “자사고 없애면 공교육이 정상화 되는 건가라고 따져 물었다.

 

여 의원은 대체 무슨 자격으로 공부 잘하고 싶은 욕망, 좋은 대학 가고 싶은 욕망을 나쁜 것이다 손가락질하며 짓밟는가?”라며 진정한 교육자라면 입시지옥이 될 수밖에 없는 우리 교육 현실에 대한 대안을 내놔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서울시교육청은 자사고 평가 점수를 세세하고 낱낱이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시의회 운영위원장인 서윤기 의원은 10대입 고교서열화 상징, 자사고 재지정 취소는 정당하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자사고는 이명박 정부 시절 고교교육의 다양성 확대를 명분으로 본격 도입되었다그러나 실제 운영은 대입을 위한 입시학원과 다름없는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주장했다. 학생선발권이라는 특권을 통해 상대적으로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을 모집하여 대입에 유리한 학교로 입지를 다져왔다이로 인해 대입경쟁이 중학교육으로 번지는 사태까지 나타났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이번 결정을 계기로 교육을 입시성적과 진영논리로 재단하는 일부 집단의 편협한 교육관을 반드시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데일리코리아(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7/10 [12:51]  최종편집: ⓒ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광고
광고
광고

웃으면 통일 와요^^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