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국)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모든 사람의 ‘스포츠권’을 보장하라”
스포츠혁신위, ‘스포츠 복지’ 실현 위한 스포츠클럽 활성화 권고
 
도기현 기자 기사입력  2019/07/17 [14:21]

[데일리코리아=도기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혁신위원회(위원장 문경란, 이하 혁신위)17스포츠 복지사회 실현을 위한 스포츠클럽 활성화 권고’(5)를 발표했다.

 

혁신위는 그동안 스포츠 성폭력 등 인권침해 대응 시스템 전면 혁신(1) 학생선수의 학습권 보장 및 일반학생의 신체활동 증진을 위한 학교스포츠 정상화 방안(2) 보편적 인권으로서의 스포츠 및 신체활동 증진을 위한 국가적 전략 및 실행방안 마련(3) 이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스포츠기본법제정(4) 등을 권고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5차 권고에서는 모두를 위한 스포츠’(Sport for All) 원칙을 실현하고, 모든 사람의 스포츠권’(the right to sports)을 보장하며, 엘리트스포츠와 생활스포츠·학교스포츠가 유기적 선순환을 이루게 하는 구심점으로서, “스포츠클럽 활성화를 핵심 과제로 제시했다.

 

혁신위는 진정한 스포츠복지를 이루기 위해서는 계층과 지역에 상관없이 언제 어디서나 일상에서 스포츠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하고, 생애주기 전반에 걸쳐 일생동안 스포츠 활동이 연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보편적 스포츠 향유가 부족한 우리나라에서 스포츠클럽이 유아기, 아동·청소년기, 성년기, 노년기의 모든 일상에서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구심점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우리나라는 전 세계에서 인구 감소율이 가장 빠른 나라로, 현재와 같은 선수 수급 방식은 지속되기 힘들 것이라며 “‘스포츠클럽에서 일반학생과 선수학생의 구분 없이 재능과 소질을 발휘하다가 특정 시점에 직업 선수로 전환하는 대안적 방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스포츠클럽이 고령화와 1인 가구 비율의 급증과 같은 사회 변화 속에서, 지역 공동체의 사회 관계망 형성·발전에 기여하는 매개체로서의 역할도 해야 한다고도 했다.

 

선진국들의 스포츠클럽 운영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자원봉사 문화와 비경쟁적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스포츠클럽 11만 개를 운영하고 있는 독일 생활스포츠 중심의 종합형 지역스포츠클럽 모델을 정착시킨 일본 스포츠클럽이 민주주의와 복지사회 프로그램의 기반이 되고 있는 북유럽 등의 사례를 분석, 해외 선진국의 스포츠클럽 활성화 요인과 우리나라에의 시사점을 도출하자는 것.

 

혁신위는 “2000년대 이후 우리나라에서도 스포츠클럽 활성화를 위한 정부 차원의 다양한 노력들이 전개되었지만 정부 재정 지원에 대한 의존성, ·제도적 근거 부족 등으로 스포츠클럽 발전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자생성, 지속 가능성 측면에서 성공적인 정착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해야 할 4대 과제로 스포츠클럽 제도화 스포츠클럽을 통한 엘리트스포츠 육성체계 전환 스포츠클럽 법제화 스포츠클럽에 대한 행정적 지원 등을 제시했다.

 

이같이 밝힌 혁신위는 문체부, 교육부 등 관계 기관은 우리의 권고가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근거 규정 마련, 세부 계획 수립 등 필요한 절차를 추진할 방침이라며 국회에 발의되어 있는 스포츠클럽 육성법제정을 국회와 협의해 조속히 추진하고, 제정법을 근거로 스포츠클럽 육성계획 수립, 스포츠클럽 등록제 등 관련 사업·정책을 차질 없이 시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데일리코리아(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7/17 [14:21]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광고
광고

하늘호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