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국)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부, ‘상산고’ 자사고 유지 결정
‘동산고’는 자사고 취소, 일반고 전환
 
도기현 기자 기사입력  2019/07/26 [15:56]

[데일리코리아=도기현 기자] 교육계의 이슈로 떠올랐던 전주 상산고와 안산 동산고의 자사고(자립형사립고등학교) 취소 여부에 교육부가 마침표를 찍었다.

 

교육부는 26일 전북교육청 및 경기교육청이 낸 두 학교에 대한 자사고 지정취소 동의신청에 대한 검토결과를 발표했다.

 

발표 결과, 상산고는 자사고 유지, 동산고는 자사고에서 일반고로 전환됐다.

 

교육부는 상산고의 자사고 지정취소 동의를 요청한 전북교육청에 대해 현행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부칙이 상산고를 포함한 구() 자립형 사립고에 사회통합전형 선발 비율 적용을 제외한다고 명시하고 있음에도 정량지표로 반영한 것은 재량권의 일탈 또는 남용에 해당하여 위법하다고 지적했다.

 

전북교육청은 ’13년 교육부의 일반고 교육력 강화방안에 명시된 구 자립형 사립고의 사회통합전형 선발비율 확대를 권장하는 공문을 상산고에 발송하였으나, ‘일반고만 해당이라는 문구를 포함하여 자사고인 상산고에 정확히 안내가 되지 않았고, 매년 고입전형 기본계획을 수립하면서,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선발 비율을 상산고에서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명시하고, 상산고가 제출한 3%를 승인하여 상산고 측에서 정량평가 기준(10%)을 사전에 예측하기도 어려웠기에 평가 적정성이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북교육청의 사회통합전형 선발 비율 지표가 재량권을 일탈 또는 남용한 것으로 위법하고 평가적정성도 부족하다 판단하여 부동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반면 동산고의 자사고 지정취소 동의를 요청한 경기교육청에 대해서는 평가과정에서의 위법성과 부당성 등이 발견되지 않았다지정취소에 동의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박백범 교육부차관은 국정과제인 자사고 등의 단계적인 일반고 전환 정책은 그 과정이 공정하고 합리적이어야 한다·도교육청의 자사고 운영성과평가 결과를 기본적으로 존중하지만 평가 절차, 내용에서의 위법·부당성에 대해서는 엄중히 검토하여 동의여부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사고에서 일반고로 전환하는 학교의 기존 재학생은 자사고 학생 신분이 보장되며, 일반고로 전환되는 자사고에 교육부는 3년 간 10억 원을 지원하고, ·도교육청의 다양한 행·재정 지원으로 학교 혼란을 최소화하고 더욱 내실있는 학사운영이 이루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부연했다. /데일리코리아(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7/26 [15:56]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광고
광고

불타는 아마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