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국)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권위, 초등생 지문인식시스템에 제동
“아동 기본권을 최소한으로 제한할 수 있는 방안 강구해야”
 
도기현 기자 기사입력  2019/07/29 [13:23]

[데일리코리아=도기현 기자]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가 초등학교에 지문인식 출입시스템을 도입하는 것에 제동을 걸었다.

 

인권위는 26○○광역시 교육감에게, 초등학교에 지문인식 출입시스템을 도입하여 아동의 지문정보를 수집·관리하는 것은 법률적 근거 없이 아동의 개인정보자기결정권을 과도하게 제한할 우려가 있고, 아동의 기본권을 최소한으로 제한할 수 있는 다른 다양한 방법으로 학교 내 아동의 안전을 보장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광역시 교육감은 지난 1“24시간 안전한 학교 환경 조성을 위해 관내 모든 초등학교에 지문인식을 통한 건물출입통제시스템을 전면 도입하겠다고 밝혔는데, 이에 대해 학생들과 교직원들의 지문정보를 과도하게 수집·이용하는 것이라는 내용의 진정이 인권위에 제기됐다고 한다.

 

인권위는 지문인식을 통한 건물출입통제시스템이 학생들의 안전을 위한 것이라 하더라도, 학생들의 지문정보에 대한 개인정보자기결정권을 제한하는 행위이므로 법률상 근거가 필요한데 근거 규정이 없고, 초등학생들의 동의를 받더라도 학교와 학생의 관계에서 학생 등의 동의가 자유로운 의사에 기반하지 않았을 수도 있음이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정보주체의 동의는 자신의 개인정보 수집·이용 등에 대해 충분히 이해한 상태에서의 동의여야 하는데, 아직 나이어린 초등학생이나 보호자가 지문정보의 수집 목적·이용·폐기 등 개인정보처리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지 못한 상태에서 동의를 하게 되는 경우가 발생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만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할 필요가 있으므로, 학생들의 개인정보자기결정권 등의 기본권을 최소한으로 제한할 수 있는 다른 방안을 강구하는 것이 인권보장의 측면에서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교육청은 지문인식 출입시스템 도입에 대한 문제제기에 카드인식과 지문인식을 병행하거나 선택적으로 사용하도록 하겠다는 대안을 내놓았다.

 

하지만 이에 대해서도 인권위는 초등학생들이 출입카드를 항상 가지고 다녀야 하는 것이 아동의 연령에 부합하는 방식인지, 유엔 아동권리협약3조 제1항에서 말하는 아동의 최선의 이익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한 방식인지, 성인을 기준으로 한 행정편의적인 방식은 아닌지 여부 등에 대한 면밀한 검토도 필요하다는 말로, 사실상 부정적 견해를 피력했다. /데일리코리아(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7/29 [13:23]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광고
광고

불타는 아마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