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브라질한국문화원 재개원!
상파울루 파울리스타에서 국유화·이전 개원식 개최
 
도기현 기자 기사입력  2019/08/01 [15:09]

[데일리코리아=도기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화부) 산하 해외문화홍보원(원장 김태훈)이 오는 4(현지 시각) 브라질 최대 문화경제 중심지인 상파울루 파울리스타에서 주브라질한국문화원국유화이전 개원식을 개최한다.

 

문화부는 주브라질한국문화원은 아르헨티나, 멕시코에 이어 중남미 지역에서는 세 번째로 201310월에 문을 열었다이번에 도심의 건물을 새롭게 매입해 이전, 개원하여 그동안 도심과 멀어서 생겼던 접근성 문제를 해소함으로써, 현지에서 격상된 한류의 위상을 충족할 수 있는 활동을 활발히 할 수 있게 되는 계기가 마련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개 층, 연면적 849로 조성된 새 한국문화원은 2009년에 오늘의 젊은 작가상을 수상한 김기라 작가가 설계부터 참여하여, 한국 건축을 상징하는 기역자형 대들보 상징물(오브제)에 한국적 색감을 살린 공간으로 거듭났다디지털한국문화체험관을 새롭게 설치해 첨단기술을 접목한 문화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었다고 전했다.

 

이번 개원식의 주제는 한국문화원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고 발전을 기원하는 의미인 새로운 시작! 함께 미래로이다. 특히 일요일에는 차가 없는 문화거리인 상파울루 파울리스타 대로에서 열린다는데 의미가 있다. 유네스코 지정 안성시 남사당 놀이패와 케이팝(K-POP) 가수 공민지의 거리공연을 비롯해 김묵원 작가의 그리기(드로잉) 공연 등이 펼쳐진다

 

한국문화원은 이전 개원 후 한 달 동안을 한국문화 특별홍보기간으로 정하고, 다양한 문화행사를 열어 양국 간 교류 협력을 확대하고 현지에 우리 문화를 널리 알린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어·한국화 강좌도 진행하며 중남미의 한류 수요에 부응하는 동시에 양국 우호 증진을 위한 디딤돌 역할을 수행할 방침이다.

 

김태훈 원장은 올해는 한-브라질 수교 60주년을 맞이하는 해여서 한국문화원 이전 개원이 더욱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상파울루의 중심인 파울리스타에서 한국문화원을 통해 한국문화의 홍보와 양국의 문화교류가 더욱 활발히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데일리코리아(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8/01 [15:09]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광고
광고

윤석열의 한마디가 특별한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