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은평구 “신분당선 연장선 조기착공하라”
“극심한 통일로 교통정체, 이대로는 안돼”
 
도기현 기자 기사입력  2019/08/08 [15:55]

[데일리코리아=도기현 기자] 은평구가 정부와 서울시에 신분당선 연장선의 조기착공을 촉구했다.

 

은평구는 7서울서북부를 남북으로 이어주는 국도1호선 통일로는 출퇴근 시간대의 극심한 교통정체로 인하여 간선도로의 이동성 기능을 상실한 채 상습정체구역으로 몸살을 앓고 있으며 향후 지축지구 입주와 최근 발표된 창릉신도시 등 대규모 택지 개발사업 완료 시 통일로는 교통지옥으로 변해갈 것이라며 “2007년 은평뉴타운 및 고양시 택지개발사업 추진 당시 수립된 광역교통개선대책인 제2통일로(은평새길)는 십년이 넘도록 착공하지 못하고 있어 교통정체 해결을 열망하는 50만 은평구민들은 크게 분노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하철 3호선의 혼잡도가 날로 증가하고 최근 통일로 녹번역 주변과 홍은동 일대에 약 8천세대에 달하는 아파트 단지의 건설이 잇따르고 있어 통일로의 교통정체는 더욱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유일한 대안인 신분당선 서북부연장선의 예비타당성 조사 중간점검에서 교통수요가 낮아 사업추진이 어렵다는 보도에 주민들은 크게 당황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함께 통일로의 교통체증을 회피하기 위한 차량은 연서로와 증산로로 우회 집중됨에 따른 교통정체는 날로 증가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안으로 추진 중인 서부선 경전철은 2년이 지나도록 민자적격성 조사결과가 나오지 않고 있어 착공시기 또한 묘연하다최근 국토교통부의 제3기 창릉신도시 교통대책으로 발표된 고양선 지하철은 새절역에서 산새마을 지하로 무정차 통과하는 것으로 발표되어 신사고개 사거리 일대 주민들의 오래된 철도역 신설에 대한 꿈은 무산되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50만 구민들은 신분당선 서북부연장선 및 서부선 경전철의 조기착공과 고양선 신사고개역 신설을 위한 대대적인 지지서명을 전개하고 있으며 구민들의 염원을 정부와 서울시에 강력히 표명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은평구 관계자는 남북 화해·협력에 따른 유라시아 철도의 시발점이 될 은평구의 발전을 견인하고 통일로와 수색로 등 주요 간선도로의 교통문제 해결을 위하여 경제성 논리에 앞서 서북부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한 정책적인 접근을 통해 신분당선 서북부연장선과 서부 경전철을 조기에 착공하는 것만이 그 해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코리아(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8/08 [15:55]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광고
광고

불타는 아마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