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원희룡 “한일관계, 교류단절 등 보복카드는 안돼
“경제·민간 분야에 대해서는 미래를 내다보고 의연하게 대처”
 
김노철 기자 기사입력  2019/08/21 [13:27]

 

[데일리코리아=김노철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가 최근의 한일갈등과 관련해 의연한 대처를 주문했다.

 

원 지사는 20일 주간정책 조정회의에서 경제와 민간 분야에 대해서는 미래를 내다보고 의연하게 대처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역사나 주권에 대해서는 한발짝도 양보가 있을 수 없다면서도 하지만 외교와 정치에는 정공법으로 푸는 것이 정부와 외교 라인이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 한다고 말했다.

 

특히 제주도는 모든 행사를 취소하고 교류를 단절하면서 보복카드를 쓰는 것처럼 가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그동안의 지속적인 우호협력관계에서 협정이나 양해각서(MOU)로 명시한 계획이나 약속에 대해서는 일방적 취소나 무기한 연기하는 것을 자제해 달라고 했다. /데일리코리아(http://daily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8/21 [13:27]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광고
광고

하늘호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