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제전기차엑스포-광폭 MOU 체결, 9월 엑스포 성공개최 박차
글로벌 대세인 e-모빌리티 전동 산업화 촉진 공동협력
 
도기현 기자 기사입력  2020/08/10 [18:56]

)한국방위산업학회, 한국생산성본부, 한국 전기차협동조합 공동협력 MOU 체결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세계전기차협의회 네트워크 및 노하우 공유

글로벌 대세인 e-모빌리티 전동 산업화 촉진 공동협력

 

▲ 사)한국방위산업학회, 한국 전기차협동조합 공동협력 MOU     © 데일리코리아
▲ 한국생산성본부, 한국 전기차협동조합 공동협력 MOU     © 데일리코리아

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조직위원회(위원장 김대환, 문국현, 야코보 사마쉬, 알버트 람)는 엑스포 개최 37일을 앞둔 10일 사)한국방위산업학회(회장 채우석), 한국생산성본부(회장 노규성), 한국전기차협동조합(이사장, 강영권 주)에디스모터스 대표)MOU를 체결했다.

 

이날 MOU 체결기관 대표들은 e-모빌리티 전동화 산업은 4차산업혁명 시대 신성장 산업이자 지구 온난화 주범인 배출가스를 제로화시키는 친환경 산업이라는 데에 뜻을 같이 하고 산업화 및 국내 전기차 외국진출, 교육 분야 등에서 공동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방위산업학회는 국방 및 방위산업 분야 학술 조사연구 및 자료 개발 보급, 국제협력을 위해 지난 1991년 설립된 전문 학술법인으로 이날 MOU를 계기로 국방 산업 분야 e-모빌리티 전동 산업화에 국제전기차엑스포와 공동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한국생산성본부는 지난 1957년 설립된 사회 전반의 생산성 향상 솔루션 제공 및 조사연구, 교육 분야 특수법인으로 이날 MOU를 통해 e-모빌리티 전동화 분야까지 확장,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나가게 된다.

 

한국전기차협동조합은 지난 2016년 전기차 중심 산업구조 재편에 대응할 수 있도록 전기차 핵심역량 집중 및 강화를 위해 전기차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설립한 국내 최초 협동조합으로 이날 MOU를 통해 해 국제전기차엑스포(IEVE) 네트워크와 연계, 국내 전기차 외국 마케팅 및 진출을 기대하고 있다.

 

)채우석 한국방위산업학회장은 최근 전 산업분야에서 e-모빌리티 전동화 분야가 중점 부각되고 있다라며, “오늘 MOU를 계기로 잠수함, 구축함을 비롯해 국방 및 방위 산업 분야에서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 나가도록 공동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 했다.

 

노성규 한국생산성본부 회장은 국가적 대전환 계기가 될 한국판 그린 뉴딜에서 친환경 e-모빌리티 전동화를 통해 신산업 발전 및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을 적극 강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강영권 한국전기차협동조합 이사장은 지금 전 세계는 자동차에서 시작된 e-모빌리티 전동화가 전 산업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밝히고 전기 승용차를 넘어 버스, 트럭, 선박 등을 대상으로 국제전기차엑스포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연계, 외국 진출방안에 대해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대환 공동 조직위원장도 오늘 MOU를 채결한 기관들과 전기자동차 다보스 포럼인 국제전기전기자동차엑스포(IEVE), 전기차 글로벌 플랫폼인 세계전기차협의회(GEAN) 네트워크 및 노하우 공유를 통해 국내 e-모빌리티 전동화 산업과 그린 뉴딜 추진을 위해 공동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전동화 개념을 새롭게 정의하라(The New Definition e-Mobility)’를 주제로 제7회 엑스포를 오는 916~19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걸맞은 최적의 포맷으로 진행한다.

 

세계적인 전기차의 흐름을 직접 만나는 전시회와 다양한 주제의 각종 국내외 콘퍼런스 등의 경우 글로벌 통신기업인 KT의 최첨단 통신망 5G 기반으로 사이버 전시회와 화상 콘퍼런스를 병행한다.

 

특히 안전한 엑스포를 위해 입장객 수 제한과 함께 철저한 방역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김대환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공동 조직위원장은 세계 유일의 순수 전기차 엑스포인 국제전기차엑스포가 뉴노멀 시대에 최적화된 프로그램으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면서 “‘5G엑스포’, ‘사이버엑스포’, ‘안전엑스포가 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0/08/10 [18:56]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광고
광고

윤석열의 한마디가 특별한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