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LG, 상사·하우시스 계열분리 검토...구본준 고문 독립경영
전자·화학 주축 계열 큰 영향 없을 듯…LG "다각적 방안 검토"
 
데일리코리아 기사입력  2020/11/18 [10:14]

 

▲ LG 트윈타워     ©데일리코리아

 

 

▲ 구본준 LG그룹 고문(전 부회장).(사진=LG그룹)     © 데일리코리아

 

 

구본준 LG그룹 고문이 LG상사와 LG하우시스를 계열 분리해 독립 경영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LG그룹은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LG그룹은 계열 분리 방안을 마련해 연내 이사회를 열고 이를 실행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

 

LG그룹은 "기업 가치 제고를 위해 다각적으로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아직 확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구본준 고문이 LG그룹에서 계열 분리에 나설 가능성은 고() 구본무 회장 별세 이후부터 꾸준히 제기돼 왔다. 구본준 고문은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셋째 아들이자 구본무 회장의 남동생이다. LG()는 장자 승계 원칙을 유지하면서 구인회, 구자경, 구본무 회장까지 안정적인 3대 경영을 이어왔다.

 

구본무 회장 별세 이후 20186월 열린 LG그룹 이사회에서 구광모 LG 대표이사 회장이 선임됐고, 이때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구본준 고문(당시 부회장)의 계열 분리 가능성이 거론돼 왔다.

 

구본준 고문은 현재 LG그룹 지주사인 LG2대 주주로 지분 7.72%를 소유하고 있다. 지분 가치는 약 1조원 수준이다. 이를 교환해 LG가 보유한 LG상사와 LG하우시스, LG상사 자회사인 물류회사 판토스 경영권을 받을 것이란 관측이다. LGLG상사 지분 25%, LG하우시스 지분 34%, LG상사는 판토스 지분 51%를 보유하고 있다.

 

구 고문은 1985년 입사해 LG반도체 대표이사 부사장, LG필립스 LCD 대표이사 부회장 등을 역임했고, 2007년부터 2010년까지는 LG상사 대표이사를 지냈다. 지난해 3월에는 LG상사가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 소유 지분을 LG에 매각했고, 이를 두고도 계열 분리 일환의 작업이 아니냐는 시각이 제기된 바 있다.

 

재계는 구 고문이 LG 주력계열인 LG화학·LG전자·LG생활건강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선에서 작업을 마치기 위해, 한때 지분을 보유했던 LG상사를 중심으로 이같은 계열 분리 시나리오를 검토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구인회 회장 첫째 동생 구철회씨 자녀는 1999LG화재(LIG)로 계열분리를, 다른 동생들인 구태회·구평회·구두회씨는 2005LS그룹을 만들었다.

 

구인회 회장 차남인 구자승 전 LG상사 자녀들은 2006LG패션(LF)으로 독립했다. 3남 구자학 회장은 2000LG유통·식품·서비스 부문을 독립시켜 아워홈을 세웠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0/11/18 [10:14]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광고
광고

윤석열의 한마디가 특별한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