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Q&A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라꽃 무궁화, 뼈 건강 개선에 도움준다
국립산림과학원, 무궁화 가지 추출물 뼈 질환 예방·개선 효과 입증
 
김홍석 기자 기사입력  2021/09/05 [23:01]
▲     © 데일리코리아


 나라꽃 무궁화의 가지 추출물이 뼈 건강 개선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져, 건강기능성 식품이나 천연물신약 개발 등 기능성 소재로의 이용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 무궁화연구팀은 꽃잎 색이 붉은 무궁화 품종 난파의 가지 추출물이 골다공증, 류마티스 관절염 등의 뼈 질환을 예방·개선하는데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뼈 조직은 새로운 뼈를 생성하는 조골세포와 오래된 뼈를 흡수하는 파골세포 간의 일정한 균형을 통해 항상성이 유지되는데, 유전적 요인이나 호르몬 변화 등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파골세포의 과도한 분화가 유도되거나 활성이 증가하면, 골다공증 등의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연구팀이 무궁화 32개 품종의 1년생 가지 추출물을 생쥐에서 추출한 대식세포*에 처리하여 파골세포로의 분화 억제능을 평가한 결과, ‘난파품종의 추출물을 처리한 실험구가 파골세포로의 분화가 유도된 세포 수가 가장 적고 활성도도 가장 낮았다.

 

파골세포로의 분화를 유도할 때 세포에 난파 가지 추출물 10/처리하자 파골세포의 활성이 억제되었고, 파골세포로 분화된 세포 수를 42%까지 감소시켰으며, 100/의 고농도에서는 세포 독성을 나타내지 않으면서 파골세포의 수를 94%까지 감소시키는 것을 확인하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해 적단심계 무궁화 추출물을 유효성분으로 함유하는 골다공증 예방 및 치료용 조성물로 특허출원 하였다.

 

▲     © 데일리코리아
▲     © 데일리코리아



국립산림과학원 산림특용자원연구과 김만조 과장은 매년 무궁화의 아름다운 꽃을 감상하기 위해서는 1년생 가지의 일부분을 잘라내야 하는데, 버려지는 가지 부산물에서 우수한 효능이 있음을 밝혀낸 것은 큰 의미가 있다.”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무궁화의 새로운 기능성을 발굴하고 재배 기술을 전수하여 농가의 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는 연구를 수행하겠다.”라고 전했다.

아름다운 환경을 보존하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1/09/05 [23:01]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1회 나라꽃무궁화 시민가드너양성 교육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