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Q&A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백정완 대우건설 사장, 나이지리아 대통령 예방
카두나 정유시설 긴급보수공사에 대한 낙찰의향서 접수
 
김홍석 기자 기사입력  2022/11/02 [14:51]
▲ 앞줄 왼쪽부터 백정완 대우건설 사장, 알리 모하메드 마가시 주한나이지리아 대사, 무함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 정원주 부회장, 티미프레 실바 석유자원부 장관     © 데일리코리아


대우건설
(대표이사 백정완)1027일 나이지리아 무함마두 부하리(Muhammadu Buhari) 대통령을 그룹 정원주 부회장과 백정완 사장이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예방했다고 밝히고 이어 카두나 정유시설 긴급보수공사에 대한 낙찰의향서(LOI)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낙찰의향서를 접수한 카두나 정유시설 긴급보수공사
(Kaduna Refinery Quick Fix ProhectJ)1983년 치요다가 준공한 일산 11만 배럴 규모의 정유공장으로 수도인 아부자에서 북쪽으로 160km 떨어진 카두나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플랜트사업본부장을 중심으로 한 실무진이 현지를 방문해 경영진을 면담하고 올해 말까지 사업제안서를 제출해 공사금액 협상을 추진할 계획이다. 카두나 정유시설 긴급보수공사는 대우건설이 수의계약 형태로 수주해 단독으로 수행할 예정이며, 내년 1분기까지 최종 계약 협상을 통해 본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발주처는 나이지리아 국영석유공사 NNPC사의 자회사인 KRPC(Kaduna Refining &Petrochemical Company)이다.

LOI 서명식에 대우건설에서는 그룹 정원주 부회장, 백정완 사장, 조승일 플랜트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으며, 나이지리아측에서는 무함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 티미프레 실바(Timipre Sylva) 석유자원부 장관, 멜레 키야리(Mele Kyari) NNPCGroup CEO 등이 참석했다.

정원주 부회장은 대우건설이 지난 1983년 나이지리아에 진출한 이후 70여 건의 사업을 수행하며 나이지리아 석유화학산업의 성장과 함께 했다는 점과 더불어 나이지리아 의료지원사업, 대학생 인턴쉽 프로그램, 지역민 직업훈련 등을 통해 지역사회 공헌에 이바지 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또한 현재 진행 중인 NLNG Train7 건설공사와 지난 8월 계약한 와리 정유시설 긴급보수공사에 대한 지원과 더불어 향후 신규 발주 프로젝트 참여에 대한 지지를 부탁했다.


이에 대해 나이지리아 부하리 대통령은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40년 넘는 우호관계 속에서 대우건설이 오래 전부터 LNG 등 에너지 분야에 주도적으로 진출한 것을 매우 인상적으로 생각하고 있다“1970년대에 에너지자원부 장관을 역임했기에 이 분야에 대해 관심이 많으며, 특히 대우건설이 현재 나이지리아에서 수행하고 있는 4개의 프로젝트와 수주 추진 중인 사업들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겠다고 화답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나이지리아에서 40여년을 쌓아온 노하우와 기술경쟁력을 바탕으로 70여 건에 달하는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민간외교의 첨병 역할을 다하고 있다와리 정유공장 개보수사업 수주에 이어 이번 프로젝트의 낙찰의향서 접수를 통해 노후화한 정유시설 긴급보수공사를 비롯해 신규 정유시설의 증설 사업 등에 참여할 수 있는 실적을 확보하고 향후 정유시설 위탁운영 사업으로의 확장 가능성을 높였다고 밝혔다.

아름다운 환경을 보존하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2/11/02 [14:51]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무궁화사랑생산자총연합회 김기숙 회장 정부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