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범수 의원, 국회 확인감사서 LH공사에 질의
울산 남부권 정주환경 조성위해 LH 나서야
 
데일리코리아 기사입력  2022/11/03 [20:51]

국도7호선 웅촌 오복교차로 부산방면 진출입 조성도 주장

▲ 서범수 국회의원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확인국정감사에서 질문을 하고 있다.     © 데일리코리아


한국토지주택공사
(LH)가 울산 남부권 10만 정주환경 조성을 위한 공영개발에 적극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서범수(국민의힘·울산 울주군) 의원은 지난 21일 국회에서 열린 마지막 국토위 확인국정감사에서 울산은 2015년께부터 해마다 약 1만 명씩 인구가 감소하고 있고, 특히 비수도권 5대 광역시 중 유일하게 2030 청년 세대가 8천명씩 울산을 빠져나가고 있다이에 울산은 2030년께면 인구 100만명이 붕괴될 위기에 처해 있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특히 LH공사가 추진한 정관신도시 등으로 인해 울산 남부권의 인구유출이 심각하다면서 이를 해소하기 위해 LH공사가 울산 남부권에 10만명 규모의 대규모 주택산업단지 조성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LH공사 이정관 사장 직무대행은 적극 협의하겠다고 답변했다.

서 의원은 인구감소가 심각한 울산의 어려움을 해소할 방안은 결국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통한 대규모 주택산업단지 개발인데, 이를 위해서는 국토부와 LH공사가 나서서 울산시와 긴밀히 협조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서 의원은 국토교통부에 국도7호선 웅촌 오복교차로 부산방면 진출입로를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2/11/03 [20:51]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한전 차기사장 이르면 내달 임명…김동철 전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