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건설·한국항공우주…K방산 수출 동맹 맺었다
 
김삼만 기자 기사입력  2023/03/28 [16:11]
▲ 강구영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왼쪽)이 27일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에게 KF-21 보라매 모형을 전달하고 있다.     © 데일리코리아


현대건설과 한국항공우주산업
(KAI)‘K방산수출형 패키지 공동 개발에 나선다.

 

현대건설은 서울 계동 본사에서 KAI항공 분야 방위산업과 건설산업의 수출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두 회사는 방위와 건설 분야 수출 패키지를 함께 상품화하기로 했다. 해외 사업소 등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정보를 교류하고, 국가별 맞춤형 수출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협력관계를 이어갈 방침이다.

 

현대건설은 인천국제공항을 포함한 국내외 공항, 비행장, 국내 군시설 공사 등의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KAI는 동남아시아, 남미, 중동 등에 200여 대의 군용 항공기를 수출하는 등 관련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공항·관제시설, 활주로, 격납고 등 항공 인프라 건설 노하우와 군용 항공기를 하나의 패키지로 묶어 수주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번 협력은 정부의 주요 정책인 세계 방산 수출 점유율 5% 달성’, ‘4대 방산 수출국 도약등에 기반한 자발적 프로젝트다. 지난해 K방산 수출액은 170억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은 항공 기술의 발전을 견인하는 KAI와 현대건설의 상호 협력이 방산 분야 팀 코리아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3/03/28 [16:11]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무궁화사랑생산자총연합회 김기숙 회장 정부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