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Q&A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예산 조곡산단 건설 갈등, 대신 산폐장 빼라"
지분 문제로 또 갈등 ... 반대 주민들 군청 항의방문 이어져
 
데일리코리아 기사입력  2024/06/03 [13:44]
▲ 충남 예산군 신암면 조곡산업단지 건설 반대 주민들이 예산군청 앞에 있다.     © 데일리코리아



 

충남 예산 조곡 산업단지 건설 문제를 놓고 주민과 예산군(군수 최재구)의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예산군과 SK에코플랜트가 추진 중인 조곡산업단지는 예산군 신암면 일원에 약 44만 평 규모로 조성될 계획이다. 하지만 산단 내에 32000제곱미터의 산업폐기물처리장 건립계획이 전해지자 주민들이 산단 건설을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은 산업폐기물처리장 자체를 반대하고 있다. 신암면 주민은 "우리는 폐기물처리장을 자원순환센터로 인식하고 산업단지 건설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산업단지 건설을 반대해 왔던 조곡 산단 반대 대책위 소속 주민들은 최근 산업단지 규모를 줄이고 산업폐기물처리장이라도 빼달라고 주문하고 있다. 주민들의 입장에서는 한발 양보를 한 것이다.

 

하지만 예산군은 주민들의 주문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예산군은 최근 "충남도와 예산군이 산업폐기물처리장 지분을 51%를 확보해 관리 책임을 강화 하겠다"고 밝혔지만, 이후 SK에코플랜트가 반대한다는 이유를 들며 입장을 바꿨다.

 

이에 장동진 대책위원장은 "군수가 정확한 입장과 답변을 내놓을 때까지 항의 방문을 계속 할 수밖에 없다"라며 "폐기물처리장이라도 철회해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최재구 군수는 이날 주민들과 만나 "주민들의 의견은 여러 차례 들어서 잘 알고 있다. (산업단지 승인권자인) 도에도 주민들의 의견을 전달했다. 최종 심의는 충남도에서 하는 것이다"라며 "산업폐기물 처리장 지분을 충남도와 예산군이 51%를 확보하는 문제는 사업자가 반대 입장을 밝혔다. 예산군에서 또 다른 안을 제안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예산군 관계자는 "폐기물매립장에 대한 주민들의 민원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SK에코플랜트 측에 예산군의 책임하에 관리 점검을 할 수 있도록 지분 참여를 원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지분 10%를 요구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서는 SK에코플랜트에서도 긍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안다"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4/06/03 [13:44]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무궁화사랑총연합회, 나라꽃 무궁화 전지 전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