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정남 피살, 김정은 정권 잔학성·반인륜성 보여줘
황 권한대행 NSC 상임위 주재…“추가도발 등 모든 가능성 염두, 철저히 대비해야”
 
김승권 기자 기사입력  2017/02/16 [22:41]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왼쪽 세번째)가 15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데일리대한민국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5일 “김정남 피살이 북한 정권에 의해 자행된 것으로 확인된다면 이는 김정은 정권의 잔학성과 반인륜성을 그대로 보여주는 사례”라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우리 정부는 이번 사건이 심히 중대하다는 인식하에 북한의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현재의 북한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북한의 추가도발 등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철저한 대비책을 강구해 나가야 한다”며 “이번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파악할 수 있도록 말레이시아 당국과도 계속 긴밀히 협력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어 “외교·안보부처는 국제사회와 함께 특단의 각오로 북한정권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더욱 강화해 김정은 정권이 근본적으로 변화할 수 밖에 없도록 모든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엔 안보리 차원의 조치와 주요국들의 독자제재가 철저히 이행되도록 함으로써 대북 압박이 실질적인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또 “군은 확고한 한미연합방위체제 하에 더욱 강화된 대북대응태세를 유지해주기를 바라고 국민들이 정부를 믿고 안심할 수 있도록 정부 각 부처도 긴밀하게 상호 협력하면서 맡은 바 업무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황 권한대행은 “정치권에서도 정말 안보가 어려운 상황인 만큼 안보에 관한 정부의 정책에 대해서 신뢰하고 지원해 주기 바란다”며 “한 틈의 안보 공백도 생기지 않도록 법안 추진과 정책 협의과정을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국민 여러분은 정부의 조치들을 신뢰하고 협력해 주기 바라고 불필요한 또는 과도한 불안함이 조성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에 협조를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2/16 [22:41]  최종편집: ⓒ 데일리 대한민국( http://www.dailykorea.kr )
 

산림청, 제4회 나라 꽃 무궁화 명소 공모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