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자원공사, 포항시와 기후 위기 대응 항사댐 건설 추진
K-water · 포항시와 항사댐 건설 조속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MOU) 체결
 
김홍석 기자 기사입력  2023/02/02 [13:52]
▲ 왼쪽부터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 이강덕 포항시장, 정경윤 수자원공사 부사장, 김병욱 국회의원이 항사댐 건설 조속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데일리코리아


지역적
·사회적 지리를 고려한 맞춤형 치수 대책 및 저류시설 구축에 노력

수자원의 합리적 이용과 관리 등 두 기관 간 유기적인 협력 체제 강화

 

한국수자원공사와 포항시가 지난해 대풍 힌남노로 큰 피해를 입은 포항시 남구 오천읍 냉천 상류에 항사댐 건설 조속 추진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포항시는 지난달126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K-water(한국수자원공사)와 항사댐 건설 조속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특히, 이날 수자원 분야에 대한 원활한 업무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정경윤 K-water 부사장을 비롯해 김병욱 국회의원,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 차종명 낙동강유역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항사댐을 비롯해 냉천·신광천 유역 수자원의 합리적 이용·개발·관리를 위한 조사·계획·설계·건설·관리 등에 대한 두 기관 간 상호 협력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원활한 업무 수행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 자리에서 소중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서는 홍수조절 기능을 갖춘 댐 건설을 통한 치수 대책이 필수적이라며 지역적·사회적 지리를 고려한 맞춤형 치수 대책 마련 및 저류시설 구축으로 수자원 보호 및 시민들의 인명·재산 피해 예방에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항사댐은 포항시 남구 오천읍 항사리 일원에 높이 50m, 길이 140m, 저수용량 476t 규모로, 올해 2월부터 하천유역수자원관리계획 반영, 전략환경영향평가 및 기본계획 수립·고시 등 행정절차를 위한 타당성 조사를 실시하고 2025년 착공에 들어가 2029년 완료할 계획이다.

 

포항시는 지난 2016년부터 항사댐 건설을 위해 노력해 온 바 있다. ‘댐 희망지 신청제의 하나로 항사댐 건설을 신청해 국토부에서 추진해 오던 중 201711월 포항지진이 발생하고 2018년 국가 물관리 일원화 정책에 따라 환경부로 업무가 이관되면서 소규모 댐 건설 추진 업무가 지연됐다.

 

이에 시는 지난 2019년부터 중앙부처를 수차례 방문해 사업추진 필요성을 설명하고, 지난 9월 태풍 힌남노에 따른 환경부장관·기재부장관 등 현장 방문 시에도 사업촉구를 건의했다.

 

지난 10월에는 당초 이·치수 목적에서 치수(홍수조절) 단일목적으로 환경부에 사업계획서도 수정 제출하는 등 각고의 노력 끝에 최근 기획재정부 2022년 제7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받은 것과 함께 2023년에 타당성 조사비로 국비 198,000만 원을 확보하며 항사댐 건설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정경윤 부사장은 기후 위기 시대에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기 위해서는 과학기술에 기반한 혁신적인 물 재해 대책이 필요하다이번 협약식을 시작으로 포항시와 유기적인 협조 체제를 구축해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항사댐 건설이 완료되면 홍수 대비와 가뭄 대처 기능을 모두 수행할 수 있어 포항의 치수 능력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며 재난재해로부터 소중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안전한 포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름다운 환경을 보존하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23/02/02 [13:52]  최종편집: ⓒ 데일리코리아( http://www.dailykorea.kr )
 
광고

무궁화사랑생산자총연합회 김기숙 회장 정부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